2008 성지순례 03

[02]My_Faith 2008.08.29 14:13
완전 Endless roa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에 달리는 차는 Hyundai Grace다...
어디가나 한국차 없는 곳이 없다...
자랑스러움...

우리는 일정이 변경이되어 오늘은 이집트 스핑크스와 예수 피난교회, 모세 기념교회를 들른 후 바로 요르단으로 넘어가게 되었다...
가는 길 광야 밖에 없어 심심하니 예수 피난교회와 모세 기념교회를 들러보자...
(물론 카이로에 있다...   오해 없으시길...    지금 광야를 달리고 있다고 설정한거다...  Got it???)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난 오신 성(?)가족... (성휘훈, 성예디, 성주애 아님)
- 대부분의 기념교회는 종교개혁 이전에 세워진 교회들이어서 용어도 카톨릭 적이고, 교회 내부도 다 그렇다...
이점 이해하시고...
- 이 머물렀던 동굴 위에 교회를 세운 것이다...
오기전에 읽었던 책으로는 침수가되어 들어갈 수 없다고 되어있었으나 가이드는 들어갈 수 있다고 했지만, 들어가보지는 않았다...
아쉬움...

암튼 목사님께서 과일을 사러 홀로 가셨기에 나는 목사님을 찾아 나서느라 설명을 다 듣지는 못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난교회 들어가는 골목 입구이다...
(그들의 표현을 빌리면)성모님께서 예수님을 안고 계신다...
어색하다...
마리아가 예수님을 안고 있는 모습이 벽면에 장식이 되어있고, 왼쪽에 검은 글씨가 안내를 하고 있는데 무슨 말인지는 알수없다...
이 길 따라 300m(?)...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꼬불꼬불 길따라 약 300여 미터를 들어가면 반지하 교회가 하나 나온다...
우리나라와 같이 높은 곳에 십자가를 세우고 교회처럼 해놓은 것은 아니어서 구별이 되지는 않는다...
암튼, 저곳교회 지하에서 예수님의 가족이 머물렀다한다...
내부는 방주의 형상을 표현하려 했다하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생겼고, 내부의 돌기둥이 12개가 있지만, 유독 1개만 기둥의 색이 다르다...
12제자 중 누구를 생각나게 하는지는 잘 아시리라 생각한다...

이제는 바로 옆에 있는 모세 기념교회로 가보자...
모세가 출애굽전 이스라엘 백성들을 놓고 설교하였다는 모세 기념교회...
이렇게 생겼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보안 검색대가 있고, 폭탄테러가 많은 아랍지역의 특징인 것 같다...
그런데 검색기는 전원 off상태다...

내부는 역시 카톨릭교회와 흡사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단 쪽의 모습이다...





이제 다시 차로 나오는 길...
좁다란 골목골목 사이에 볼거리도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는 길목에 노점들이 있다...
두번째 그림에 보면 예수님과 열두제자가 보이는데, 유다로 추정되는 사람만 후광이 없다...
날이 더울때마다 차광막이 있어서...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 준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보니 우린 벌써 타바 국경에 도착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만난 홍해 바다...
바다 중간에 요새가 보인다...

섬의 이름과 요새의 이름은
Pharaoh's Island and Salah El Din Citadel <-요거란다...
웹에 있는 다른 사진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게 있네...

까다로운 입국절차로 유명한 아랍국가에서의 이스라엘입국이 시작되었다...


to becontinue...

'[02]My_Faith'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8 성지순례 05  (34) 2008.09.22
2008 성지순례 04  (23) 2008.09.01
2008 성지순례 03  (61) 2008.08.29
2008 성지순례 02  (51) 2008.08.16
2008 성지순례 01  (25) 2008.08.16
부처님은 항상 지옥예 계신다...!  (23) 2007.10.30
posted by 수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