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저는 박찬호 선수를 제 누나의 친구의 미팅상대로 알고 있습니다...
예전 한양대 시절, 제 누나 친구에게 미팅상대로 당신이 소개되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 누님께서는 '그때, 잡을껄...'이라고 땅을 치던 것이 기억이 나네요...
 그 정도로 대학시절은 야생마처럼, 성적도 들쭉날쭉했었고, 기분좋을때(?)만 성적이 좋았던 기복이 심한 선수였고, 이름도 그다지 A급 선수로 분류되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런데 그 누님 아쉬워하듯 어느날 갑자기 LA다져스 유니폼을 입고(마치 슈퍼맨 유니폼같이)나타난 당신의 모습을 보게되었습니다...
 다듬어지지 않은 하이킥 - 그때 하이킥을 첨들어봤다죵...
투구폼, 아주 역동적이어서 따라하는 친구들도 무척 많았었습니다...
 어느덧 한양대의 야생마는 코리안 익스프레스가 되어서, 어느덧 우리들의 꿈, 희망이 되어 맘 속에 자리잡게 되었습니다...
 늘 국대축구선수들의 슈팅을 보는 불안함을 아시죠...?
한 구 한 구 손에 땀이 가득할 정도로 꽉쥐고 TV앞을 떠나지 못하게 했던 당신이 그립습니다...
좌천 당하듯 트레이드도 당하고...
한번은 태권도를 보여주시기도 했지만...

 예전에 태산같던 아버지가 어느날 나보다 힘이 없고 작아보일때의 느낌이랄까...
당신의 한마디가 가슴이 아프긴 합니다...

 한마디 보기...

 그래도 당신은 영웅입니다...
'홈런공장'도 좋고, '먹튀'도 좋습니다...
한국인 최초의 메이저 리거...
한국인 최초의 100승달성...
꿈의 기록이겠죠...
이젠 누구도 깰수 없는 (최초기 때문에)...
전설...

당신의 쓸쓸한 퇴장이 아쉽지만, 당신 말대로 그래야 전설이겠죠...

아직 남은 하나의 전설을 또 쓰시길 바랍니다...
코치로서, 감독으로서
국대한번 맡으셔야죠...
그래서 WBC같은데서 미국을 누르고 우승을 하는 것 기대할께요...

터미네이터처럼 I'll be back 이라고 외치며 지도자로서 돌아오세요...

당신의 컴백을 간절히 기다려봅니다...

'[04]My_Opin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거 얘기  (64) 2007.12.20
쓸데없는 상상 한 가지...  (26) 2007.10.04
박찬호 선수에게...  (15) 2007.08.23
기독교 비판 - 이시대의 크리스챤에게!  (45) 2007.07.24
시일야방성대곡...  (15) 2007.07.21
우리네 국민성을 한 문장으로...  (33) 2007.06.14
posted by 수아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