大~韓民國

[04]My_Opinion 2007.05.22 21:06

 중국의 동북공정은 장기적으로 한반도를 손에 넣기위한 치밀한 계획속의 도발입니다...
예전에 티벳을 손아귀에 집어넣었을때 처럼, 북한을 무력화 시키고, 자연스레 북한까지 자신의 영토로 편입시킨후 극동지역의 입지를 굳게 하고, 일본을 제압하려는 의도도 숨어있습니다...
 예수 믿는 사람으로서 기독교를 탄압하는 중국이란 나라의 세력확장은 참으로 걱정스럽다하지 아니할 수 없습니다...
 스타크래프트라면 베틀크루져 몇대와 캐리어, 디바우러등으로 중국본토를 밀어버리겠지만, 이거 게임이 아니라 걱정스럽기만 합니다...

 이전우리의 영토에 관한, 일본인의 역사조작에 관한 좋은 기사가 있어서 포스팅 해봅니다...
정말 우리나라는 大~한민국입니다...
 하나님이 보호하시는 우리나라 만세~! 입니다...
==================================================================================

중국의 동북공정으로 우리나라 역사 왜곡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진짜 백두산(白頭山)은 지금의 백두산이 아닌 핑딩산(平頂山·1429m)이며 우리 선조가 잃어버린 북방영토의 넓이가 69만㎢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한지적공사 조병현 지적재조사팀장은 22일 행정자치부 주최로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지적혁신엑스포에서 이같은 내용의 ‘우리나라 북방영토의 경계획정에 관한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고문서의 역사적 기록을 인공위성 영상으로 분석해 북방영토 경계를 획정하고 실제 넓이의 산출을 시도한 것은 처음이다.

북방영토란 우리 민족 삶의 터전이며 항일독립운동의 본거지였으나 과거 청나라와 일제에 의해 빼앗긴 연해주와 간도지역으로 현재 중국과 러시아가 차지하고 있는 땅이다.

보고서는 북방영토 경계를 랴오허강(요하)∼쑹화강∼핑딩산∼아무르강∼동해로 보았다.


동쪽 끝은 북위 52도9분13초·동경 141도32분41초, 서쪽 끝은 북위 38도54분20초·동경 121도5분9초, 남쪽 끝은 북위 33도9분50초·동경 126도16분14초, 북쪽 끝은 북위 53도20분56초·동경 119도50분59초다. 북방영토는 요하와 아무르강 이남지역으로 전체 면적은 간도지역(39만483㎢)과 연해주지역(30만6346㎢)을 포함해 69만6829㎢이며 한반도의 3배, 남한의 7배 크기다. 전체 둘레는 6981㎞로 현재의 한반도와 비슷하다.

지금까지 북방영토 위치는 북위 41도55분에서 43도50분, 동경 128도8분에서 131도5분으로 현 백두산을 기점으로 서북으로는 노령산맥과 노야령산맥을 거쳐 훈춘을 포함하는 4만1000㎢로 알려졌다.

진짜 백두산은 핑딩산

보고서는 현재의 백두산은 평안도 묘향산으로 추정되며 실제 백두산은 중국 하얼빈 동북쪽 만주평야에 있는 핑딩산 일대라고 주장했다. 이 근거로 김정호의 대동여지도 서문과 만주원류고 지리지, 성종실록 등의 백두산 관련 기록을 들었다. 대동여지도 서문에서 백두산은 ‘큰 거친 들 가운데 산이 있고 정상에 위치한 큰 못의 둘레가 80리, 높이는 200리, 가로 길이가 1000리로 앞쪽이 무너졌다’고 기록돼 있다. 또 청나라 한림원에서 발간한 만주원류고 지리지 장백산편에는 ‘거친 들판 가운데 있는 산’이라는 설명이 있고 성종실록에는 ‘우리나라는 요수의 동쪽 장백산의 남쪽에 있어서…지역의 넓이가 만리나 된다’고 서술됐다.

인공위성 영상을 통해 분석한 결과 핑딩산은 만주벌판 한 가운데 있고 산 앞쪽 부분에 무너진 흔적이 있는데다 정상에는 둘레 80리 정도의 커다란 못이 있다. 하지만 현재의 백두산은 들녘 한가운데 있는 것도 아니고 무너진 지역을 찾을 수 없다. 천지 둘레가 20리에도 못 미쳐 고서의 백두산으로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백두산 왜 바뀌었나

보고서는 식민지시대 일제가 반도사관을 위해 우리 고대사를 조작했고 ‘대륙의 조선’을 ‘한반도’로 옮겨 놨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보고서는 1910년 11월부터 이듬해 12월까지 고문서와 고지도 등 50여종 20만권이 서울 남산에서 소각됐고 대동여지도 역시 1930년 조선총독부의 검열도장을 찍어 공개된 점으로 미뤄볼 때 각색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일송 기자 il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기사제공 ]  국민일보   |  국민일보 기사보기

'[04]My_Opini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신입사원의 사직서 - 펌  (13) 2007.06.01
광고 클릭해주기...???  (17) 2007.05.31
Starcraft의 귀환???  (21) 2007.05.28
술 잘드십니까...?  (4) 2007.05.27
大~韓民國  (6) 2007.05.22
조승희, 조승희...  (7) 2007.04.19
posted by 수아리